전국

노량진 공시생들 마음 건강 상태?

박종일 입력 2017.09.14. 07:11

2017년 노량진 공시생 상주인구는 5만명, 유동인구는 5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노량진 학원가는 공무원 시험 및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노량진에서 취업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청년 마음건강검진을 진행한다.

마음건강 검진을 희망하는 공시생 및 청년이 대상이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현장에서 바로 검진이 가능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작구, 2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사랑밭 청년센터에서 노량진 '청년 마음건강검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2017년 노량진 공시생 상주인구는 5만명, 유동인구는 5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노량진 학원가는 공무원 시험 및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그만큼 높은 경쟁으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청년들도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노량진에서 취업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청년 마음건강검진을 진행한다.

오랜 수험생활로 지친 청년들의 마음건강관리를 통해 청년들의 현 상태를 파악, 개선방안을 강구하자는 취지다.

구는 이달 2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노량진에 위치한 사랑밭 청년센터(만양로8길45 지하1층)에서 청년건강상담실을 운영한다.

기존에는 노량진 마음건강센터에서 마음건강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지만 이 달부터는 동작구 보건소와 함께 일자리카페에서 마음건강과 일자리 지원정책을 통합 지원하게 된다.

마음건강 검진을 희망하는 공시생 및 청년이 대상이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현장에서 바로 검진이 가능하다.

지난 7월 노량진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마음건강 캠페인 및 검진을 하고 있다.


검진은 준비된 검사지를 통해 우울증·자살과 관련된 마음건강심사 등이 진행되며 혈압 등 만성질환예방을 위해 대사질환예방관리 프로그램도 실시된다.

검사지 작성 후 이상소견 발견 시 그 자리에서 바로 상담이 이루어지며, 추가적으로 건강관리에 필요한 자료도 함께 제공한다.

2년간 노량진에서 공부하고 있다는 김준범(31)씨는“혼자 노량진에서 공부하다보니 외롭기도 하고 조급하기도 해 힘들었는데, 마음건강 프로그램이 있다고 하니 꼭 참여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순 일자리경제담당관은“청년건강상담실이 갖은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앞으로도 청년일자리 제공 및 청년들의 건강 향상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자리카페는 지난해 12월 노량진에서 처음 문을 열고 일자리특강, 취업사진촬영, 스터디룸 제공 등 청년들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1300여명의 청년들이 일자리카페를 거쳐 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