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을철 '진드기' 주의보.."성묘·등산 갈 때 긴 옷 챙기세요"

정종훈 입력 2017.09.14. 06:01 수정 2017.09.14. 09:27

바람이 선선해지는 가을에는 산에 오르는 등 야외활동이 잦아진다.

이러한 '가을 진드기'로 나타나는 증상은 뭘까.

SFTS는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내로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난다.

결국 가을철 야외활동에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게 최선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외활동 잦은 가을엔 진드기 물리지 않도록 조심
SFTS·쓰쓰가무시증 발생 ↑..고열, 오한 등 증세
풀밭에는 눕지 말고 귀가 후엔 옷 털고 목욕해야
가을에는 추수 작업과 성묘, 등산 등 야외활동이 활발해진다. 이 과정에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중앙포토]
바람이 선선해지는 가을에는 산에 오르는 등 야외활동이 잦아진다. 추석을 맞이해 벌초·성묘를 가는 경우도 많다. 농민들은 한해 농사의 결실을 얻는 추수 작업에 들어간다.

하지만 가을철 야외활동에는 '불청객'이 있다. 풀밭이나 수풀에서 흔히 마주칠 수 있는 진드기다. 잘못 물렸다간 생각지도 못한 병이 나타나기 쉽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SFTS를 일으키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 질병관리본부]
진드기로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감염병은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와 쓰쓰가무시증이다. 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서 감염된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같은 기간(8월 말 기준)과 비교했을 때 환자·사망자가 각 121%, 244% 증가했다. 털진드기가 전파하는 쓰쓰가무시증은 유충이 활발히 활동하는 9~11월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집중된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발생하며 특히 전남·북, 충남 등 남서부 지역에서 많이 나타난다.
쓰쓰가무시증을 유발하는 털진드기. [중앙포토]
이러한 ‘가을 진드기’로 나타나는 증상은 뭘까. SFTS는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내로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난다. 쓰쓰가무시증은 1~3주의 잠복기를 거쳐 오한과 근육통, 발진이 생긴다. 털진드기 유충에 물렸을 때 생기는 특유의 검은 딱지(가피)도 볼 수 있다. 그나마 쓰쓰가무시증은 항생제로 치료할 수 있지만, SFTS는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어 증상을 완화하는 정도다.
쓰쓰가무시증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SFTS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결국 가을철 야외활동에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게 최선이다. 긴소매·긴바지 옷을 입고 진드기 기피제를 쓰는 게 좋다. 목 수건이나 토시, 장화를 쓰는 것도 효과적이다.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고 야생동물을 함부로 접촉하는 걸 피해야 한다. 농작업이나 외출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옷을 털고 몸도 곧바로 씻는 게 좋다. 만약 고열·두통·설사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나거나 검은 딱지(가피)가 피부에 보이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