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정부 "노동개편 국민의 뜻..흔들림 없이 추진"

입력 2017.09.13. 23:13

프랑스 정부가 노동시장 개편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 다음 날 곧바로 흔들림 없이 노동구조를 개혁하겠다면서 '정면돌파' 뜻을 밝혔다.

앞서 13일 파리와 마르세유, 툴루즈 등 프랑스 주요 도시들에서는 마크롱 대통령 취임 이후 정부의 노동시장 개편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처음으로 열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노동시장 개편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 다음 날 곧바로 흔들림 없이 노동구조를 개혁하겠다면서 '정면돌파' 뜻을 밝혔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13일(현지시간) 프랑스2 방송에 출연해 "프랑스 국민이 우리에게 국가를 개조하고 행동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국민은 프랑스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사실을 완벽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임금노동자의 해고와 채용을 보다 용이하게 하고 노조의 근로조건 협상 권한을 축소한 노동법 개정안을 마련해 9월 말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나친 노동규제와 근로자 과보호 때문에 경제활력이 떨어지고 실업 문제도 심각하다는 것이 현 정부의 판단이다.

뮈리엘 페니코 노동장관도 이날 BFM TV에 출연, "(노동시장 개편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라면서 "우리는 국민의 요구에 따라 일하고 있다.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프니코 장관은 특히 새 노동법이 시행되면 현재 9.5%에 이르는 높은 실업률을 낮추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13일 파리와 마르세유, 툴루즈 등 프랑스 주요 도시들에서는 마크롱 대통령 취임 이후 정부의 노동시장 개편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처음으로 열렸다.

전국 4천여 개 사업장에서 하루 동안 총파업이 진행됐으며, 집회에는 모두 20만 명(경찰추산)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ynglae@yna.co.kr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