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간 카불 크리켓 경기장서 자살폭탄..3명 사망

김윤정 기자 입력 2017.09.13. 22:06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크리켓 경기장 앞에서 13일(현지시간)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용의자는 크리켓 경기가 진행되던 경기장으로 들어가다 검문소에서 폭발물이 적발되자 그 자리에서 폭탄을 터뜨렸다.

바시르 무자히드 카불경찰 대변인은 "경찰들이 자신들을 희생해 용의자가 경기장 내 관중들에 접근하려는 것을 막았다"며 "재앙이 발생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폭발로 인해 크리켓 경기는 잠시 중단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장 입구 검문소에서 검거되자 폭탄 터뜨려
아프가니스탄 경찰이 카불에서 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크리켓 경기장 앞에서 13일(현지시간)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용의자는 크리켓 경기가 진행되던 경기장으로 들어가다 검문소에서 폭발물이 적발되자 그 자리에서 폭탄을 터뜨렸다.

이로 인해 경찰관 1명을 포함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 2명도 경찰관이다.

바시르 무자히드 카불경찰 대변인은 "경찰들이 자신들을 희생해 용의자가 경기장 내 관중들에 접근하려는 것을 막았다"며 "재앙이 발생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폭발로 인해 크리켓 경기는 잠시 중단됐다. 아프가니스탄 크리켓위원회 측은 "선수와 크리켓 위원회 관계자들은 모두 안전하다"고 말했다.

yj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