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류현진·배지현 아나운서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

이복진 입력 2017.09.13. 21:49

메이저리거 류현진(30·LA 다저스) 선수와 배지현(30) 아나운서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

배 아나운서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두 사람은 메이저리그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어 "둘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도 이날 "두 사람이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메이저리거 류현진(30·LA 다저스) 선수와 배지현(30) 아나운서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

배 아나운서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두 사람은 메이저리그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어 “둘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도 이날 “두 사람이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