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다이어리 남기고'..50대 소방관 호텔 옥상서 투신

최동현 기자 입력 2017.09.13. 18:39 수정 2017.09.13. 22:11

지난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 투숙한 소방관이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쯤 영등포동의 한 호텔에 투숙했던 서울 양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A씨(52)가 12층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A씨는 해당 호텔에 혼자 투숙한 뒤 옥상으로 올라가 몸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 수사종결
뉴스1 DB ⓒNews1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지난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 투숙한 소방관이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쯤 영등포동의 한 호텔에 투숙했던 서울 양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A씨(52)가 12층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A씨는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다.

A씨는 해당 호텔에 혼자 투숙한 뒤 옥상으로 올라가 몸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A씨의 유서가 적힌 다이어리 한 권이 남아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호텔 폐쇄회로(CC)TV에 A씨가 혼자 투숙하는 장면과 투신하는 장면이 담겼다"며 "별다른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dongchoi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