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친구에서 연인으로..76년이 필요했던 90대 커플

입력 2017.09.13. 17:41

76년 만에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한 90대 커플의 러브스토리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CBS뉴욕 방송의 12일자 보도에 따르면 주인공인 칼 워너(92)와 애비 도이치(91)는 1940년대에 마이애미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함께 다녔다.

절친한 사이였던 두 사람은 워너가 해병이 돼 태평양을 항해하는 함대에 오르면서 4년간 연락을 주고받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76년 만에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한 90대 커플의 러브스토리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CBS뉴욕 방송의 12일자 보도에 따르면 주인공인 칼 워너(92)와 애비 도이치(91)는 1940년대에 마이애미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함께 다녔다.

절친한 사이였던 두 사람은 워너가 해병이 돼 태평양을 항해하는 함대에 오르면서 4년간 연락을 주고받지 못했다.

이후 제대한 워너는 언론사에 입사해 특파원으로 활동하면서 베네수엘라와 쿠바 등지에서 거주해야 했고, 내전 등을 취재하던 중 총에 맞거나 쿠바 감옥에 갇히는 등 고초를 겪었다.

다른 사람을 통해 워너가 특파원으로서 취재하던 도중 사망했다는 ‘오보’를 접할 때마다 도이치는 진심으로 슬퍼했다.

시간이 흐르고 나이가 들어 두 사람의 배우자가 모두 사망했을 때, 우연히 연락이 닿은 두 사람은 서로 편지를 쓰고 전화를 하며 서로의 안부를 직접 주고받았다. 다만 이들은 직접 얼굴을 맞대고 만나지는 않았으며, 이에 대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10년 동안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은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더욱 가까워졌고, 서로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 만남을 가졌다. 무려 76년 만에 마주보는 얼굴이었다.

에비는 “칼은 여전히 너무 멋지다. 소원이 이루어졌다”고 말했고, 워너는 “에비를 다시 만나니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