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5G·자율차 위한 비면허주파수 준비 본격화

박지성 입력 2017.09.13. 17:00 수정 2017.09.14. 09:27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자율주행차 등 미래 산업을 위해 비면허 주파수 대역을 정비했다.

또 5847~5850㎒ 비면허대역 주파수에 대해서도 물체감지센서 용도로 지정, 신규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사업자가 용도만 준수하면 정부 면허 없이 자유롭게 활용가능한 비면허대역 주파수를 다량 확보, 5G 이동통신과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기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자율주행차 등 미래 산업을 위해 비면허 주파수 대역을 정비했다. 5G 상용화와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기기 위한 혁신기술 활성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5G 서비스를 위해 3.5㎓(3.4~3.7㎓) 대역 관련 고시를 개정, 상용화를 위한 주파수 준비를 완료했다.

기존 3.5㎓ 대역에서 사물위치 측정용으로 활용하던 '울트라 와이드밴드(UWB)' 기술 용도를 해제, 인접한 3.735~4.8㎓, 7.2~10.2㎓ 대역을 사용하도록 변경했다. 정부는 같은 대역을 중복 활용하는 TV이동방송중계용 주파수 할당 기간이 연내 종료되는대로 3.5㎓ 대역 300㎒ 폭을 5G 용도로 새롭게 지정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업자와 논의를 거쳐 이르면 내년 3.5㎓를 5G 용도로 할당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3.5㎓ 대역을 이통 3사에 약 100㎒ 폭씩 분배, 1Gbps급 속도로 넓은 지역을 커버하는 용도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기존 UWB주파수는 간섭 경감기술을 적용하도록 기술기준을 개정,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공장 등 융합산업을 위한 주파수로 활용한다.

UWB는 정밀 위치 측정을 위한 혁신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가로등에 UWB 센서를 부착해 지나다니는 행인 수와 패턴을 탐지하는 방식의 스마트시티 신기술이 개발 중이다. 자동차 등 제조업 공장에서는 각 부품과 설비 등 정밀 위치를 파악해 조립하는데 응용 가능하다.

또 5847~5850㎒ 비면허대역 주파수에 대해서도 물체감지센서 용도로 지정, 신규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76~81㎓ 대역은 물질의 양이나 높낮이, 거리 등을 측정하기 위한 '레벨측정레이다용' 무선기기용으로 활용한다.

과기정통부는 자율주행차 안전을 높이도록 세부 기술기준을 마련했다.

앞서 자율주행차와 지능형교통시스템(ITS) 용으로 공급한 5855~5925㎒ 대역 70㎒폭에 대해 세부 출력 기준을 제정, 상용화를 지원한다. 5.8㎓ 대역은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신호등, CCTV 등 도로 인프라가 통신하며 안전을 높이기 위한 기술로 활용된다.

이 밖에도 과기정통부는 인슐린분비기와 같은 체내 이식기기가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완화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사업자가 용도만 준수하면 정부 면허 없이 자유롭게 활용가능한 비면허대역 주파수를 다량 확보, 5G 이동통신과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기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비면허대역 주파수 정비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