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동연 "보유세 인상, 당과 직접 협의한 적 없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2017.09.13. 16:20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당·정 간 엇박자 지적을 받고 있는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인상에 두고 "보유세 인상을 두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과 직접 협의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 부총리는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유세 인상에 대한 당·정 간 소통을 묻자 이 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 대정부질문.."'유턴정책' 실적 미미, 전면 재검토해 종합대책 조만간 발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당·정 간 엇박자 지적을 받고 있는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인상에 두고 "보유세 인상을 두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과 직접 협의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 부총리는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유세 인상에 대한 당·정 간 소통을 묻자 이 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당·정 간 엇박자가 바람직하진 않지만 모든 생각이 같은 것도 바람직한 모습인 지 모르겠다"며 "여당과 실무적으로 얘기를 계속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유세 인상 문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필요하다면 초과다 부동산 보유자에 대해 보유세 도입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점화됐다. 추 대표 연설 전날 김 부총리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유세 인상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던 터라 당·정 간 다른 입장은 더욱 부각됐다.

김 부총리는 '통상임금에 상여금과 숙식비가 산입돼야 한다'는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 질의에는 "태스크포스(TF)에서 관련 문제를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앞서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1심 판결과 관련해 "통상임금의 법적 범위를 명확히 하도록 근로기준법의 조속한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국, 동남아시아 등 임금이 싼 국가로 빠져나가는 기업을 국내로 되돌리는 '유턴정책'은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그 동안 유턴정책을 폈지만 실적이 미미했다"며 "인센티브, 노동시장 등을 검토하고 조만간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박경담 기자 damdam@mt.co.kr, 안재용 기자 poong@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