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로힝야족 외면한 아웅산 수치에 美정계도 갑론을박

입력 2017.09.13. 15:4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케인, 미얀마 규탄 결의안 발의..군사협력 중단 압박
매코널 "수치만 콕 찍어 압박 안 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얀마 정부군의 로힝야족 탄압을 방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을 둘러싸고 미국 정계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상원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의원과 리처드 더빈(민주·일리노이) 의원은 지난주 미얀마 정부군의 폭력 행위를 규탄하고 수치 자문역의 행동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상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상원 군사위원장인 매케인 의원은 전날에도 성명을 내고 수치 자문역의 역할을 촉구하는 한편, 미국과 미얀마의 군사협력 중단을 거론하며 압박했다.

매케인 의원은 "국방수권법(NDAA)이 버마(미얀마)의 긍정적인 개혁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라왔지만, 로힝야족에 대한 인권침해와 인도적 위기 악화를 고려할 때 군사 대 군사 협력 확대를 더는 지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내년도 세부 국방예산이 담긴 2018 국방수권법안은 군사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번 주 상원에서 검토될 예정이다.

그는 국방수권법 검토 과정에서 해양안보, 인신매매퇴치 등 양국 간 군사협력 확대를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치 자문역이 미얀마의 폭력 행위를 멈추도록 하고 인권 학대에 책임을 묻도록 국제사회가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PA=연합뉴스]

그러나 공화당의 상원 사령탑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원내대표는 상원의 '미얀마 결의안'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미얀마 관련 이슈에 관여해왔던 매코널 대표는 이날 공화당 상원 지도부의 기자회견에 참석, "수치 자문역을 겨냥한 결의안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매코널 대표는 "수치 자문역이 어려운 위치에 있는 시점에 미국에 그를 지목해서 훈계를 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게 개인적 의견"이라며 "그 부분에 기여할 의향은 없다"고 말했다.

매코널 대표는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가 미얀마 제재를 전면해제한 것에 대한 재고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미얀마에서는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37만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어 로힝야족 박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으며, 미국 백악관은 미얀마 당국에 폭력사태 중단을 촉구하는 등 미얀마 정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수위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

[AP=연합뉴스]

noma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