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언론 출신 여당 의원들 "방송장악? 적반하장도 유분수"

한정훈 입력 2017.09.13. 15:43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워크숍 때 작성한 문건을 방송장악의 로드맵이 담긴 문건이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언론인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 10년을 포함해 "한번 철저하게 파헤쳐보자"고 나섰다.

언론인 출신 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자유한국당의 '방송장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방송은 권력의 통제 속에 정권 입맛에 철저하게 길들여졌다"며 "진실을 보도하는 언론사는 '좌파 언론'으로 낙인찍혔고, 수많은 언론인들이 부당한 해고와 징계 등으로 현장에서 쫓겨났다"고 지적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워크숍 때 작성한 문건을 방송장악의 로드맵이 담긴 문건이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언론인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 10년을 포함해 "한번 철저하게 파헤쳐보자"고 나섰다.

언론인 출신 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자유한국당의 '방송장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방송은 권력의 통제 속에 정권 입맛에 철저하게 길들여졌다"며 "진실을 보도하는 언론사는 '좌파 언론'으로 낙인찍혔고, 수많은 언론인들이 부당한 해고와 징계 등으로 현장에서 쫓겨났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또 "청와대와 집권여당인 자유한국당은 KBS,MBC 양대 공영방송을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은 채 정권의 하수인으로 부렸고 낙하산 사장과 경영진들은 언론인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렸다"며 "그 결과 공영방송은 국민들 속에서 더 이상 설 자리를 잃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과정을 지켜본 우리는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을 떠나 언론에 몸 담았던 한 개인으로서, 선배로서, 동료로서 그 참담함은 말로 다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상황이 이런데도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이 해온 짓은 철저히 모른 척 한 채 방송장악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거론하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가 지난 정권 내내 강력히 요구했던 일이기도 하니 한번 철저하게 파헤쳐보자"고 주장했다.

언론인 출신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0년간 방송 장악의 대표적인 사례로 최근 MBC의 카메라 기자 '블랙리스트' 파문, 이정현 홍보수석의 KBS 세월호 보도 개입 의혹 녹취록 등을 꼽았다.

이날 입장을 밝힌 민주당 의원은 박병석, 박영선, 노웅래, 민병두, 신경민, 박광온, 서형수, 김성수, 김영호, 김종민 의원 등 10명이다.

의원들은 "의혹 모두를 모두가 철저하게 규명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방송 장악의 실태를 만천하에 낱낱이 드러내는 일, 이것이야말로 공영 방송 정상화의 진정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3일 오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당은 '10년 전 것도 하자'고 하는데 그렇게 하자"면서 "과거에도 조폭처럼 방송을 장악하려 했는지 국정조사를 해보자"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