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에크모 장비, 폐 이식 성공률 높이는데 도움"

입력 2017.09.13. 13:33

이진구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에크모(ECMO) 장비를 사용할 경우 폐 이식 수술 성공률이 '체외 순환기'(CPB)보다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진구 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체외 순환기(41명)와 에크모(41명)를 각각 이용해 폐 이식 수술을 받았던 환자들의 치료성적을 비교·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브란스병원, 환자 82명 치료성적 비교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이진구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에크모(ECMO) 장비를 사용할 경우 폐 이식 수술 성공률이 '체외 순환기'(CPB)보다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우리 몸의 폐와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경우 혈액 내 산소와 이산화탄소 교환작용이 원활치 않아 생명에 큰 위험이 된다.

이때 환자의 몸 밖으로 빼낸 혈액에 산소를 공급한 뒤 다시 몸속으로 넣어주는 방식으로 폐와 심장의 기능을 대체하는 게 에크모다. 에크모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심한 폐 손상을 입은 많은 환자의 치료와 회복을 위해 사용돼 널리 알려진 바 있다.

반면 체외 순환기는 개흉한 환자 심장의 우심방과 상행대동맥에 연결된 기기의 관을 통해 혈액을 빼고 넣어주는 장치다. 에크모와 비교했을 때 장비 크기가 크고 환자의 가슴이 열린 상태에서 심장혈액을 순환시키므로 중증 환자에게는 장기간 사용이 어려웠다.

이진구 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체외 순환기(41명)와 에크모(41명)를 각각 이용해 폐 이식 수술을 받았던 환자들의 치료성적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수술 1개월 후 생존율에서 체외 순환기 이용 환자들은 75.6%를 보였지만, 에크모 이용 환자는 95.1%로 더 높게 나타났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진구 교수는 "두 기기의 특성에 따른 치료약물 투여량과 수술시간이 환자 회복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며 "향후 폐 이식 대기 기간에 환자의 건강과 생명유지 장치로 에크모가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흉부질환학술지'(Journal of Thoracic Disease) 최근호에 게재됐다.

[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