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탈리아 일가족 3명, 나폴리 인근 화산 분화구에 빠져 사망(종합)

입력 2017.09.13. 01:52

이탈리아 남부 도시 포추올리에서 일가족 3명이 화산 분화구에서 목숨을 잃는 비극이 일어났다.

이탈리아 경찰은 이탈리아 북부에 거주하는 40대 부부와 이 부부의 11세 아들이 12일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의 분화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부의 큰 아들이 실수로 안전 방책을 넘어간 뒤 3m 깊이의 분화구 속 구덩이에 추락했고, 부부가 아들을 구하러 나섰다가 함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0대 부부가 분화구 빠진 아들 구하려다 함께 숨져..막내아들만 생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남부 도시 포추올리에서 일가족 3명이 화산 분화구에서 목숨을 잃는 비극이 일어났다.

이탈리아 경찰은 이탈리아 북부에 거주하는 40대 부부와 이 부부의 11세 아들이 12일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의 분화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현장에 함께 있던 부부의 7살 난 막내아들만 목숨을 건졌다.

일가족 3명이 관광을 왔다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남부 포추올리 화산의 분화구 [ANSA홈페이지 캡처]

경찰은 부부의 큰 아들이 실수로 안전 방책을 넘어간 뒤 3m 깊이의 분화구 속 구덩이에 추락했고, 부부가 아들을 구하러 나섰다가 함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막내 아들은 유일하게 방책을 넘지 않아 별다른 부상은 입지 않았으나, 사고 장면을 지켜보며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사인이 가스 질식인지, 아니면 끓는 용암에 의한 화상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경찰은 부검을 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나폴리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은 인근에 있는 베수비오 화산과 마찬가지로 현재도 가스가 분출되는 분화구들이 존재해 관광지로 인기 높은 곳이다.

이번에 사고가 난 곳은 개인 소유지로, 사설 회사가 운영을 맡고 있다고 이탈리아 ANSA통신은 보도했다.

세계 각지의 관광객은 물론 이탈리아 학생들의 수학 여행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지표 아래 몇 센티만 내려가도 섭씨 160도에 달할 만큼 위험한 환경이지만 야간에도 일반에 개방될 만큼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학자들이 포추올리 화산 지대의 땅속 온도와 이곳에서 분출하는 독성 황화수소를 포함한 가스를 화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동안 이 일대의 지표는 약 30㎝ 융기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3월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에서도 분화구에서 분출한 용암이 쌓여 있던 눈에 닿으며 강력한 폭발이 발생, 관광객과 화산학자 등 10여 명이 다치는 등 화산 관련 사고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