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9단' 박지원과도 맞선 이낙연 총리 입심

박순봉 기자 입력 2017.09.12. 22:29 수정 2017.09.12. 23:46

이낙연 국무총리(65)가 12일로 이틀째 이어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특유의 '입심'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치 9단'이라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도 이 총리를 제압하지 못했다.

이 총리는 "구체적인 무기 구매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박 의원님께서 한국 청와대보다 미국 백악관을 더 신뢰하지 않으시리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국회 대정부질문서 존재감

이낙연 국무총리(65)가 12일로 이틀째 이어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특유의 ‘입심’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때로 의원들 의표를 찌르고, 때로 교묘하게 빠져나가는 답변에 야당 의원들은 여러 번 말문이 막혔다. 문재인 정부 첫 대정부질문에서 이 총리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치 9단’이라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도 이 총리를 제압하지 못했다. 박 의원은 4번째 질문자로 연단에 올라 “9월4일 정부는 한·미 두 정상이 통화해서 탄두중량 해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한국 정부가 미국산 첨단무기를 대량 구매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며 “우리 정부는 왜 이 (대량 구매) 사실을 숨기느냐. 합의가 안된 것 아니냐”고 압박했다. 이 총리는 “구체적인 무기 구매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박 의원님께서 한국 청와대보다 미국 백악관을 더 신뢰하지 않으시리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이 총리는 전날 대정부질문에서도 재치 있는 답변을 보였다.

전날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최근 MBC나 KBS, 불공정한 보도, 기억나거나 보신 적 있느냐”고 묻자 이 총리는 “꽤 오래전부터 좀 더 공정한 채널을 보고 있다”고 답했고 웃음이 터져 나왔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최순실 국정농단의 가장 큰 수혜자”라고 했다. 이 총리는 김 의원을 바라보며 “최순실 국정농단의 큰 짐을 떠안은 것을 저희들로서는 불행으로 생각한다. 어떻게 수혜자일 수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아무 대꾸도 못했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