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아베 '강제징용 해결' 발언에 "文대통령 동의하지 않았다"

서미선 기자,박승주 기자 입력 2017.09.08. 16:4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거사 문제 별도로 日과 미래지향적 관계설정 계속"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2017.9.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박승주 기자 = 청와대는 8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날(7일) 진행된 한일회담과 관련해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됐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우리가 동의했거나 이런 차원의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당 내용이 언론에 공개가 됐는데 마치 우리가 이러한 얘기를 세게 한 것도 아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NHK·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정상회담에서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인 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고 했던 일제 강점기하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문제에 대해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에 따라 이미 해결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확히 말하자면 일본 쪽에서 (강제징용 관련) 얘기를 했고 문 대통령도 '우리 재판부가 그 부분을 보고 있으니 합리적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아베 총리가 매우 강도높게 저희에게 얘기한 것도 아니다"라며 "아베 총리는 '인적·물적 교류 등 미래지향적 방식으로 셔틀외교를 하자', '한미일정상회담, 한중일정상회담을 할 테니 오면 좋겠고, 그 이전이라도 일본에 별도로 방문했으면 한다'는 얘기를 쭉 이어갔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과거사 문제와 별도로 미래지향적 방식의 관계설정은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과거사 문제가 없어지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