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브란스병원, 각성효과 낮춘 위암 치료 진정요법 개발

입력 2017.09.01. 09:19 수정 2017.09.01. 10:53

이상길(소화기내과)·유영철(마취통증의학과) 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은 위암 내시경치료를 할 때 환자의 각성 효과를 낮출 수 있는 진정요법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조기 위암 또는 위 선종으로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을 받은 환자 72명을 36명씩 두 그룹으로 나눈 후 대조군 시험을 진행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이상길(소화기내과)·유영철(마취통증의학과) 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은 위암 내시경치료를 할 때 환자의 각성 효과를 낮출 수 있는 진정요법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조기 위암 또는 위 선종으로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을 받은 환자 72명을 36명씩 두 그룹으로 나눈 후 대조군 시험을 진행했다.

A 그룹은 프로포폴과 체중 1㎏당 미다졸람 0.02㎎을 추가로 투여받았고, B 그룹은 프로포폴만 투여한 채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이 시행됐다.

이후 연구진은 환자들이 느낀 만족도·통증을 느낀 정도·시술 중 각성 여부·추후 같은 시술을 반복할 시 같은 방식의 진정요법을 요청할 것인지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대부분의 문항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지만, 시술 중 각성 여부는 차이가 있었다.

A 그룹은 시술 내용이나 과정을 기억하는 환자가 0명이었지만, B 그룹의 경우 일부(4명) 환자가 '대부분 기억한다'고 응답했다.

즉,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주도로 관련 기준에 따라 안전하게 적당량의 미다졸람을 프로포폴과 함께 투여하면 각성 효과가 낮아져 환자가 수술받을 때 느끼는 고통과 공포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상길 교수는 "환자에 따라 시술 상황을 기억하는 경우가 있는데 소량의 미다졸람을 추가로 투여하면 각성 효과를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외과 내시경지'(Surgical Endoscopy) 최근호에 게재됐다.

[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