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하루 만에 문 닫은 광화문 봅슬레이.. 행사비로 10억 지출

최민우 기자 입력 2017.08.20. 17:22 수정 2017.08.21. 09:13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서울시는 이날 "광화문광장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는 기상이 악화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취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와 강원도는 지난 19일 6개월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알리기 위해 1박2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 한가운데 길이 300미터, 높이 22미터의 봅슬레이 워터슬라이드를 설치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적으로 가을을 알리는 비가 내린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에 300m 길이의 초대형 워터슬라이드가 설치돼있으나 우천으로 행사가 취소됐다. 사진=뉴시스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서울시는 이날 "광화문광장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는 기상이 악화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취소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행사취소에 따라 오전 8시30분과 10시 두 차례에 걸쳐 사전예약 시민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워터 봅슬레이 외에 부대행사는 일부 축소돼 운영된다. 걸그룹 여자친구, 방송인 박명수, 그룹 블락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 공연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서울시와 강원도는 지난 19일 6개월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알리기 위해 1박2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 한가운데 길이 300미터, 높이 22미터의 봅슬레이 워터슬라이드를 설치했다.

워터슬라이드 개관 첫날이었던 전날에는 약 5000명의 시민들이 봅슬레이를 무료로 이용했다. 시민들은 평균 2시간을 기다리면서도 서울 도심에 설치된 초대형 봅슬레이드를 타기 위해 기다렸다.

그러나 이날 폭우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 측면에서 봅슬레이형 워터슬라이드 운영이 취소되면서 시민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전국적으로 가을을 알리는 비가 내린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에 300m 길이의 초대형 워터슬라이드가 설치돼있으나 우천으로 행사가 취소됐다. 사진=뉴시스

한편 이틀간 진행된 이번 행사의 총 진행 비용은 10억원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서울시와 강원도는 각각 2억5000만원씩 냈으며 나머지 5억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평창 동계올림픽을 후원하는 기업들이 부담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가적 행사인 평창올림픽을 알리려고 정부, 강원도와 함께 힘을 모았다"며 "며칠 전만 해도 호우 예보가 없었는데 우리도 참 아쉽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