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플러스] '칼 제대로 간' 윤석열, 국정원 '댓글 부대' 해부

김태훈 입력 2017.08.13. 19:13 수정 2017.08.13. 23:44

국가정보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의 '댓글 부대' 운영에 관한 자료 일부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2013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주도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다시 투입해 신속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수사팀에서 윤 지검장과 한솥밥을 먹은 진재선 대전지검 공판부장과 김성훈 홍성지청 부장검사가 이번 인사에서 중앙지검 공안2부장, 공공형사수사부장에 각각 발탁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일 원세훈 파기환송심 선고/국정원 TF, 이번주 자료 이첩/과거 댓글 수사 검사 다시 뭉쳐/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 가능성도

국가정보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의 ‘댓글 부대’ 운영에 관한 자료 일부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2013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주도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다시 투입해 신속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13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원 전 원장 사건 공소유지를 맡고 있는 검사들이 지난 8일 국정원에 ‘적폐청산TF 조사 결과 등 관련 자료를 이첩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국정원 측은 11일 자료 일부를 검찰에 제출했고, 14일 2차로 자료를 넘길 예정이다.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 재판 선고일은 오는 30일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왼쪽부터).
세계일보 자료사진
댓글 부대 의혹을 수사할 팀은 이미 꾸려진 것이나 다름없다. 우선 2013년 댓글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를 이끈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번에는 검사장 직위에서 수사를 진두지휘한다. 윤 지검장은 당시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국정원 직원을 체포했다가 징계를 받았을 만큼 국정원의 선거 개입을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국정원 수사를 담당할 중앙지검 공안라인은 이미 ‘윤석열 인맥’으로 채워졌다. 댓글 수사팀에서 윤 지검장과 한솥밥을 먹은 진재선 대전지검 공판부장과 김성훈 홍성지청 부장검사가 이번 인사에서 중앙지검 공안2부장, 공공형사수사부장에 각각 발탁됐다. 원 전 원장 공소유지를 맡아온 이복현, 단성한 검사도 중앙지검 부부장에 임명됐다.

앞서 문무일 검찰총장은 댓글 부대 수사와 관련해 중앙지검에 “다양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갖고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검찰은 우선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 재판부에 ‘중대한 사정 변경이 생겨 추가 수사가 필요하니 선고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게 국내정치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이 부분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법원이 기다려줘야 한다는 논리다.

법원이 예정대로 선고하면 검찰은 전면 재수사를 통해 원 전 원장 등 국정원 관계자들의 범죄 혐의를 새롭게 밝혀낸다는 복안이다. 댓글을 비롯한 국정원의 불법 정치활동 의혹 전반으로 범위를 넓혀 수사를 전개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