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플러스] '칼 제대로 간' 윤석열, 국정원 '댓글 부대' 해부

김태훈 입력 2017.08.13. 19:13 수정 2017.08.13. 23:44

국가정보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의 '댓글 부대' 운영에 관한 자료 일부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2013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주도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다시 투입해 신속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수사팀에서 윤 지검장과 한솥밥을 먹은 진재선 대전지검 공판부장과 김성훈 홍성지청 부장검사가 이번 인사에서 중앙지검 공안2부장, 공공형사수사부장에 각각 발탁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일 원세훈 파기환송심 선고/국정원 TF, 이번주 자료 이첩/과거 댓글 수사 검사 다시 뭉쳐/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 가능성도

국가정보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의 ‘댓글 부대’ 운영에 관한 자료 일부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2013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주도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다시 투입해 신속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13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원 전 원장 사건 공소유지를 맡고 있는 검사들이 지난 8일 국정원에 ‘적폐청산TF 조사 결과 등 관련 자료를 이첩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국정원 측은 11일 자료 일부를 검찰에 제출했고, 14일 2차로 자료를 넘길 예정이다.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 재판 선고일은 오는 30일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왼쪽부터).
세계일보 자료사진
댓글 부대 의혹을 수사할 팀은 이미 꾸려진 것이나 다름없다. 우선 2013년 댓글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를 이끈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번에는 검사장 직위에서 수사를 진두지휘한다. 윤 지검장은 당시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국정원 직원을 체포했다가 징계를 받았을 만큼 국정원의 선거 개입을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국정원 수사를 담당할 중앙지검 공안라인은 이미 ‘윤석열 인맥’으로 채워졌다. 댓글 수사팀에서 윤 지검장과 한솥밥을 먹은 진재선 대전지검 공판부장과 김성훈 홍성지청 부장검사가 이번 인사에서 중앙지검 공안2부장, 공공형사수사부장에 각각 발탁됐다. 원 전 원장 공소유지를 맡아온 이복현, 단성한 검사도 중앙지검 부부장에 임명됐다.

앞서 문무일 검찰총장은 댓글 부대 수사와 관련해 중앙지검에 “다양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갖고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검찰은 우선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 재판부에 ‘중대한 사정 변경이 생겨 추가 수사가 필요하니 선고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게 국내정치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이 부분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법원이 기다려줘야 한다는 논리다.

법원이 예정대로 선고하면 검찰은 전면 재수사를 통해 원 전 원장 등 국정원 관계자들의 범죄 혐의를 새롭게 밝혀낸다는 복안이다. 댓글을 비롯한 국정원의 불법 정치활동 의혹 전반으로 범위를 넓혀 수사를 전개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