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달라진 외환 충격.. 외화부족보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가 더 위험

허경주 입력 2017.08.13. 19:04

외화 부족이 외환 위기로 이어졌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국내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자본의 빈번한 이동에 따른 변동성 확대가 더 위험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과거 외화 유동성 부족시기에 만들어진 외환 정책의 틀을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뒤따랐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하면 과거 외화유동성 부족이 우려되던 시기에 만들어진 외환정책의 틀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티이미지뱅크

외화 부족이 외환 위기로 이어졌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국내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자본의 빈번한 이동에 따른 변동성 확대가 더 위험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과거 외화 유동성 부족시기에 만들어진 외환 정책의 틀을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뒤따랐다.

LG경제연구원은 13일 ‘외환리스크 변화에 따른 외환정책 방향’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는 1997년과 2008년 위기를 겪으면서 경제구조가 많이 바뀌었고 외환부문 취약성도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외환위기 전 우리나라는 낮은 저축률로 경제 성장에 필요한 재원 마련이 어려워 공적ㆍ민간 경로를 통한 해외 차입에 의존해왔다. 때문에 해외에서 대거 빌렸던 자금을 위기 상황에서 상환하지 못해 외환위기가 발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경상수지가 장기간 흑자를 유지하고 저축률이 투자율을 웃돌면서 외화유동성 부족이나 외화부도에 대한 위험도 줄었다. 오히려 보고서는 “외환 부족보다 평상시 외환 과다에 따른 원화절상 압력이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면 국내 주식과 채권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꾸준히 늘면서 더 큰 잠재 위험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1분기 외국인의 국내 주식 및 채권 투자 보유액은 5,465억 달러로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최대치였던 2007년 3,648억달러보다 50% 가까이 급증했다. 그만큼 외국인 자금의 이탈에 우리 경제가 민감해진 셈이다. 보고서는 “외화부도 위험은 줄어든 대신 잦은 외화 유출입에 따른 환율, 주가, 금리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 위험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하면 과거 외화유동성 부족이 우려되던 시기에 만들어진 외환정책의 틀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LG경제연구원 관계자는 “가계 부채나 북한 관련 위험이 심화될 가능성에 유의하고, 빈번한 외국인 자금 유출입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이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