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천해성 통일차관 "한반도 긴장 해소에 모든 조치 강구"

양은하 기자 입력 2017.08.13. 19:04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13일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주요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등 한반도 긴장해소와 평화관리를 위해 정부가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아울러 "정부는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로서 '대화의 문'을 열어 두고, 현재의 긴장 상황을 완화하고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노력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해성 통일부 차관/뉴스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13일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주요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등 한반도 긴장해소와 평화관리를 위해 정부가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국립합창단 주최로 경기 연천의 통일부 한반도통일 미래센터에서 열린 '2017 한민족 합창축제' 환영사에서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위협으로 한반도 주변 안보 상황이 엄중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차관은 아울러 "정부는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로서 '대화의 문'을 열어 두고, 현재의 긴장 상황을 완화하고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노력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단합된 국민의 힘을 바탕으로 인내심과 끈기를 가지고 중단된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복원해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발전을 선순환시켜 나갈 것"이라며 "평화와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켜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letit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