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정부 도시하천침수종합대책 지역에 '물난리' 청주 포함

이병찬 입력 2017.08.13. 19:00

국토교통부 등 3개 부처가 함께 추진 중인 도심침수예방사업에 충북 청주시가 포함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를 주최했던 변 의원은 "정부의 도시하천침수종합대책 대상지역에 청주시를 포함하도록 조치하라"고 국토부 에 요구했고, 국토부는 이튿날 무심천, 석남천, 가경천 추가 선정을 추진키로 결정했다고 변 의원 측은 전했다.

무심천 등 청주권 지방하천이 도시하천침수종합대책 대상지역에 포함되면 하천 정비와 함께 추가 우수저류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국토교통부 등 3개 부처가 함께 추진 중인 도심침수예방사업에 충북 청주시가 포함될 전망이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애초 지난달 청주 집중호우 피해 이전에 협의했던 전국 30개 지역을 대상으로 도심침수예상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지난 10일 국토부와 충북도, 청주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청주 미호천 배수 능력 확대' 회의에서 이같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날 회의를 주최했던 변 의원은 "정부의 도시하천침수종합대책 대상지역에 청주시를 포함하도록 조치하라"고 국토부 에 요구했고, 국토부는 이튿날 무심천, 석남천, 가경천 추가 선정을 추진키로 결정했다고 변 의원 측은 전했다.

지난 6월 부처 공동으로 사업 대상 지역을 선정한 정부는 12월까지 각 부처의 홍수예방시설을 연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관련 특별법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무심천 등 청주권 지방하천이 도시하천침수종합대책 대상지역에 포함되면 하천 정비와 함께 추가 우수저류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bclee@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