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의회, 미국 제재에 맞서 국방비 증액 법안 가결

이수지 입력 2017.08.13. 18:02

이란 의회가 탄도미사일 개발 지원을 포함한 국방비 증액 법안을 가결했다고 현지 통신 IRNA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안은 어떤 분야를 지원하는지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지만, 미국의 이란 제재에 맞서기 위한 미사일 개발 계획과 혁명수비대의 해외 군사 작전을 지원하기 위해 각각 2600만 달러씩 총 5200만 달러(약 595억원)의 예산을 배정하도록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이란 의회가 탄도미사일 개발 지원을 포함한 국방비 증액 법안을 가결했다고 현지 통신 IRNA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르스통신·AP/뉴시스】2016년 3월 9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는 미공개 위치에서 카드르H 장거리 지대지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사진은 이란 파르스통신이 제공한 것이다. 2016.03.10

IRNA는 이날 국방비 증액 법안이 의회에 참석한 의원 247명 중 240명이 찬성표를 던져 통과했다고 전했다.

알리 아르데쉬르 라리자니 의회의장이 투표 결과를 발표하자 의원들은 일제히 “미국인에게 죽음을!”이라고 외쳤다.

법안은 국방부와 혁명수비대에 대한 재정지출을 늘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법안은 어떤 분야를 지원하는지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지만, 미국의 이란 제재에 맞서기 위한 미사일 개발 계획과 혁명수비대의 해외 군사 작전을 지원하기 위해 각각 2600만 달러씩 총 5200만 달러(약 595억원)의 예산을 배정하도록 했다.

라리자니 국회의장은 표결 결과 발표 뒤 연설에서 “이는 미국은 (대 이란 추자 제재에 대하) 우리의 첫 번째 행동임을 명심해야 한다”라며 “이란에서 미국의 테러와 무모한 행동에 대처하려는 조치”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5년 타결된 이란 핵합의를 재협상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미국 하원은 이란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이유로 지난 7월 25일 북한·이란·러시아 통합제재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상원도 같은 달 27일 이 법안을 통과시켰다.

suejeeq@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