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가뭄·마른장마에 태풍마저 비껴가..섬 식수난 여전

박영래 기자 입력 2017.08.13. 10:08 수정 2017.08.13. 10:09

오랜 가뭄과 마른장마, 여기에 태풍마저 비껴가면서 전남 섬지역 곳곳에서 식수난이 지속되고 있다.

13일 해당 지자체에 따르면 완도 보길도와 노화도 주민 7900명의 상수원인 부황저수지의 저수율은 12.9%를 보이고 있다.

완도지역 소규모 급수시설 38개소 중 11개소에서 제한급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완도군은 해군 제3함대 사령부가 보유하고 있는 운반 급수 배수량 200톤과 40톤 규모의 선박을 지원받아 1주일씩 섬 주민 식수운반에 투입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완도 노화읍 넙도 수원지 저수율 0.3%로 바닥
신안 자은·임자도 격일제급수..해군 함정 동원
해군 제3함대사령부의 200톤급 군수지원정이 지난 10일 오후 완도 노화 이목항에서 식수를 공급하고 있다. 3함대사령부는 2대의 선박을 동원해 1주일씩 완도지역 섬 주민 식수운반에 투입된다. (완도군 제공)2017.8.11./뉴스1 © News1

(신안=뉴스1) 박영래 기자 = 오랜 가뭄과 마른장마, 여기에 태풍마저 비껴가면서 전남 섬지역 곳곳에서 식수난이 지속되고 있다.

13일 해당 지자체에 따르면 완도 보길도와 노화도 주민 7900명의 상수원인 부황저수지의 저수율은 12.9%를 보이고 있다.

노화읍 넙도의 수원지 역시 바닥을 드러낸 채 저수율은 0.3%를 보이고 있다. 넙도에는 주민 5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신안군 섬지역도 마찬가지다. 임자도 상수원의 저수율을 34%, 자은도는 29%에 그치고 있다. 임자도에는 3300명, 자은도에는 2300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이처럼 일부 섬 지역 수원지의 저수율이 현저하게 떨어지면서 제한급수와 운반급수가 실시 중이다.

넙도에서는 하루만 물을 공급하고 3일간 단수하는 4일제 제한급수를, 노화도와 보길도에서는 2일 동안 급수하고 4일간은 단수하는 형태로 운용 중이다.

완도지역 소규모 급수시설 38개소 중 11개소에서 제한급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완도군은 해군 제3함대 사령부가 보유하고 있는 운반 급수 배수량 200톤과 40톤 규모의 선박을 지원받아 1주일씩 섬 주민 식수운반에 투입했다.

고질적인 물 부족을 겪고 있는 신안 자은도와 임자도에서도 격일제 급수가 실시되고 있다.

봄 가뭄이 지속된데다 장마철도 비는 내리지 않는 마른장마를 보이며 7월 말 기준 신안군 지역 강수량은 311㎜로 지난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많은 비를 뿌려줄 것으로 기대되는 태풍도 아직까지 올라오지 않은 상황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집집마다 물탱크가 있어 물을 받아 놓은 뒤 사용하고 있으나 빨래 등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크다"며 "각 읍면에서 이장회의를 열어 물 절약 운동을 적극 홍보하는 등 가뭄 극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yr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