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 성장하면 전기수요도 늘까.."상관관계 약해져"

입력 2017.08.13. 06:11

'국내총생산(GDP) 성장=전기수요 증가'라는 공식이 깨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구체적으로 과거 20년(1995~2015년)간 전세계 GDP가 104%(연평균 증가율 3.6%) 성장하는 동안 1차 에너지 소비량은 53%(연평균 2.2%) 늘었다.

하지만 앞으로 20년(2015~2035년)은 GDP가 총 95%(연평균 3.4%) 성장하더라도 1차 에너지 소비량은 31%(연평균 1.3%)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P '에너지 전망' 보고서..GDP-에너지사용량 통계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내총생산(GDP) 성장=전기수요 증가'라는 공식이 깨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과거와 달리 이제는 GDP가 늘어도 전기수요가 함께 비례해서 증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GDP 성장률을 토대로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짜던 우리나라 전력수요 전망 방식에도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게 된다.

경제가 성장해도 전기수요가 크게 늘지 않는다면 전력설비 건설 계획도 굳이 늘려 잡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13일 영국 석유회사 BP의 '2017년 에너지 전망(Energy Outlook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 전세계 GDP 성장률은 3% 초중반을 유지하겠지만 1차 에너지사용량 증가율은 연평균 2.2%(1995~2015년)에서 1.3%(2015~2035년)로 떨어진다.

구체적으로 과거 20년(1995~2015년)간 전세계 GDP가 104%(연평균 증가율 3.6%) 성장하는 동안 1차 에너지 소비량은 53%(연평균 2.2%) 늘었다.

하지만 앞으로 20년(2015~2035년)은 GDP가 총 95%(연평균 3.4%) 성장하더라도 1차 에너지 소비량은 31%(연평균 1.3%)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2015년을 기점으로 향후 GDP 성장률 증가폭이 과거보다 9%포인트 떨어지는 동안 1차 에너지 소비량 증가율은 이보다 더 크게 22%포인트나 감소하는 셈이다.

원유, 가스, 석탄 등 1차 에너지는 3분의 2 가까이 전력 생산에 사용된다.

이로 인해 전기수요도 1995~2015년 연평균 2.6%에서 2015~2035년 연평균 1.9%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나라도 선진국보다는 덜하지만 GDP와 전력수요 간에 '탈동조화'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GDP 성장률(한국은행 발표 기준)과 전력판매량 증가율(한국전력 전력통계속보 기준)의 연간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2012년까지는 전력판매량 증가율이 GDP 성장률보다 앞섰지만 2013년을 기점으로 두 지표가 역전됐다.

2010년의 경우 GDP가 6.5% 성장하는 동안 전력판매는 10.1% 증가했지만, 2014년에는 GDP가 3.3% 성장했음에도 전력판매량은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평균을 살펴봐도 GDP는 연평균 2.8%씩 성장했고 전력판매량은 이보다 적은 연평균 1.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우리나라도 GDP 성장률을 토대로 전력수요를 예측하는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다양한 변수를 고려하는 식으로 전력수요 예측 모델을 다듬어 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수요전망 초안에 따르면, 2030년 전력수요는 101.9GW로 2년 전 7차 수급계획의 113.2GW보다 11.3GW 감소했다. 7차 수급계획 당시 GDP 성장률 예상치는 연평균 3.4%였지만, 이번 8차에서는 2.5%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에너지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 전력수급계획 수립 때 수요예측을 과하게 한 결과 지금 전력시장의 설비 과잉 사태를 불러왔다"며 "정확한 수요예측을 위해 다양한 접근방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BP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와 달리 중국, 인도 등 개발도상국의 에너지수요는 많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2015년 대비 2035년까지 늘어나는 에너지수요는 40억1천만TOE(석유환산톤)로 추정되는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23억1천만TOE를 중국과 인도가 차지하리라고 예측했다.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