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朴-崔 '삼성승마' 뇌물성 밝혀질까..핵심인물 증언대

문창석 기자 입력 2017.08.13. 06:00

박근혜 전 대통령(65)과 최순실씨(61)가 삼성에서 받은 '승마 지원' 의혹과 관련한 핵심 증인들이 이번 주 증언대에 선다.

검찰과 특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과의 독대에서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주는 대가로 정씨에 대한 승마 지원을 받기로 암묵적으로 합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측은 박 전 전무에게 이런 삼성 승마 지원 과정에 대해, 이 전 본부장에겐 최씨의 자금 흐름 등 계좌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물어볼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진재수·이상화, 18일 박원오 증인 출석
우병우 전 수석·김경숙 전 이대 학장 재판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65)과 최순실씨(61)가 삼성에서 받은 '승마 지원' 의혹과 관련한 핵심 증인들이 이번 주 증언대에 선다. 검찰과 변호인 측은 승마 지원의 뇌물성에 대해 이들의 증언을 놓고 치열하게 다툴 전망이다.

13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7일 열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에 대한 공판에는 진재수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과장과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이, 18일에는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이들은 최씨의 딸 정유라씨(21)에 대한 삼성의 승마 지원금이 뇌물이라는 의혹과 관련된 증인이다. 검찰과 특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과의 독대에서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주는 대가로 정씨에 대한 승마 지원을 받기로 암묵적으로 합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전무는 최씨의 지시를 받고 이 부회장이 독대에서 약속한 승마 지원금을 송금받는 과정에서 삼성 측과 협의하는 등 최씨와 삼성의 사이를 연결했던 인물로 지목된다. 그는 독일에서 최씨·정씨와 동행했던 2015년 9월 삼성 관계자와 세 차례 이메일을 주고받는 등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뇌물 혐의와 관련한 핵심 증인이다.

진 전 과장은 박 전 전무가 승마협회에서 부정을 저지르고 있다는 의혹을 조사하다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좌천성 인사를 당한 인물이다. 이 전 본부장은 2015년 9월 삼성이 박 전 전무를 통해 81만5000유로(약 10억8800만원)을 송금한 최씨의 하나은행 계좌를 관리했다.

검찰 측은 박 전 전무에게 이런 삼성 승마 지원 과정에 대해, 이 전 본부장에겐 최씨의 자금 흐름 등 계좌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물어볼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전무를 조사했던 진 전 과장에 대해선 승마 지원의 뇌물성을 강조하고, 함께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좌천당한 노태강 당시 문체부 국장(현 2차관)의 사직과 관련해 물어볼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측은 이런 검찰 측의 견해에 적극적으로 반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전무는 이 부회장에 대한 재판에서, 진 전 과장은 검찰 조사에서 공소사실을 뒷받침하는 진술과 증언을 한 바 있다. 이 전 본부장에 대해서도 정상적인 자금 거래였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14일 열리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1)에 대한 공판에는 특별감찰반을 이용해 표적 감사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증인들을 불러 심리한다. 17일에는 정유라씨(21)의 이화여대 입학 및 학사 과정에서 특혜를 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김경숙 전 이대 신산업융합대학장(62)에 대한 항소심 1회 공판이 열린다.

themo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