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부겸 장관, 오늘 경찰청 방문..'SNS 갈등' 봉합 일환

박준호 입력 2017.08.13. 05:00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사상 초유의 경찰 수뇌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13일 경찰청 전격 방문한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본청 무궁화회의실에서 김 장관이 주재하는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김 장관의 경찰청 방문과 맞물려 이 청장과 강 학교장에 대한 정부 차원의 감찰 여부도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 장관, 이 청장·강 학교장에 반성과 자숙 당부할 듯
정부 차원의 경찰 지휘부 감찰 여부도 판가름 날 수도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사상 초유의 경찰 수뇌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13일 경찰청 전격 방문한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본청 무궁화회의실에서 김 장관이 주재하는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지휘부 회의는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민주화의 성지' 관련 SNS 게시글 삭제 지시 의혹을 둘러싸고 경찰 최고위 지휘부 내에서 진실 공방을 벌이는 것과 관련, 김 장관이 직접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본청 차장 및 국장 등 고위 간부는 물론 서울경찰청장과 인천경찰청장,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직접 참석한다. 다른 지방청장 및 부속기관장 등은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한다.

행안부 외청인 경찰청의 지휘권을 갖고 있는 김 장관은 이 청장과 강 학교장에게 이번 사태로 인한 국민적 우려를 전달하고, 진정성 있는 반성과 자숙을 주문할 계획이다.

이 청장과 강 학교장도 이번 갈등으로 사회적 혼란을 가중시킨데 대한 유감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의 경찰청 방문과 맞물려 이 청장과 강 학교장에 대한 정부 차원의 감찰 여부도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청와대는 이 청장과 강 학교장 간 진실공방이 벌어지자 행안부에서 공직 기강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

pj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