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반장 친구는 반장 선거 못나가냐"..이언주의 말말말

박은수 기자 입력 2017.08.12. 21:04 수정 2017.08.12. 21:17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대표의 새로운 어록이 탄생했다.

이 의원은 지난 11일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반장의 친구는 반장 선거에 못 나가느냐"는 말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출마 선언 전 안 전 대표에게 뜻을 전달했다"면서 "안 전 대표가 제가 선택한 부분에 대해 존중해주셨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얼마전까지만 해도 안 전 대표가 출마할 경우 자신은 나서지 않겠다고 공언했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대표의 새로운 어록이 탄생했다.

이 의원은 지난 11일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반장의 친구는 반장 선거에 못 나가느냐"는 말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출마 선언 전 안 전 대표에게 뜻을 전달했다"면서 "안 전 대표가 제가 선택한 부분에 대해 존중해주셨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얼마전까지만 해도 안 전 대표가 출마할 경우 자신은 나서지 않겠다고 공언했었다. 당 대표 출마 선언 이틀 전엔 안철수 전 대표와 혁신위 토론회에 참석해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출마 경쟁자가 아니니까 괜찮을 것 같다"고 밝혔었다.

한편 이 의원은 과거 여러차례 '말'로 논란의 중심에 선 적이 있는데 '알바 공동체 의식', '밥하는 아줌마'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달 25일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지적하며 "저도 알바를 한 적이 있지만 사장이 망해서 월급이 떼인 적도 있다. 그런데 사장이 살아야 저도 산다는 생각으로 (월급을) 떼였다. 그래서 노동청에 신고를 안 했다"면서 "우리 사회에 공동체 의식이, 같이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필요하다"고 말해 여론의 공분을 샀다.

비판이 쏟아지자 "알바 비하 발언이 아니었다. 월급을 달라고 할 데가 없으니 약자끼리 함께 살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학교 급식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해선 "그냥 급식소에서 밥하는 아줌마들", "파업 노동자들은 미친X들"이라고 표현해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이 의원은 지난 6월 29일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한 언론사 기자와의 통화에서 비정규직 파업 노동자들에 대해 "그 아줌마들이 뭔데? 그냥 동네 아줌마거든요"라며 "사실 옛날 같으면 그냥 아줌마들 이렇게 해 가지고 조금만 교육해서 시키면 되는 거예요. 그냥 돈 좀 주고"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이 의원은 "급식조리사뿐 아니라 영양사, 요양사, 조무사와 같은 직종의 분들을 폄하한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지만 한동안 역풍에 시달려야 했다.

박은수 기자 utopia21@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