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음속열차 하이퍼루프, 3~4년내 아시아 달릴 것"

문보경 입력 2017.08.12. 20:00

서울에서 부산까지 단 16분만에 주파할 수 있다는 꿈의 음속 열차 '하이퍼루프'가 몇 년 안에 아시아 국가에 도입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의 더크 알본 CEO는 10일 CNBC 프로그램에 출연해 앞으로 3~4년 뒤에 아시아 국가에서 하이퍼루프가 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이퍼루프가 다른 교통수단들과는 달리 운영비가 낮아 경제성을 갖고 있다면서 개도국 교통시스템의 해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이퍼루프는 진공에 가까운 튜브에 차량을 살짝 띄워 이동시킨다. (출처: 하이퍼루프 원 홈페이지)

서울에서 부산까지 단 16분만에 주파할 수 있다는 꿈의 음속 열차 '하이퍼루프'가 몇 년 안에 아시아 국가에 도입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의 더크 알본 CEO는 10일 CNBC 프로그램에 출연해 앞으로 3~4년 뒤에 아시아 국가에서 하이퍼루프가 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퍼루프는 진공에 가까운 튜브형 운송관에 캡슐형 객차를 넣어 시속 1200㎞의 속도로 운행하는 미래 교통수단이다. 미국 LA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3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 16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런 아이디어를 처음 내놓은 것은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다. 2013년 머스크가 제안한 후 HTT가 본격적으로 개발을 하고 있다.

알본 HTT CEO는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타당성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서울-부산 노선에 채택하기를 원하는 한국과는 라이선스 협약을 맺은 상태라고 프로그램에서 밝혔다. 그는 하이퍼루프가 다른 교통수단들과는 달리 운영비가 낮아 경제성을 갖고 있다면서 개도국 교통시스템의 해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본 CEO는 지난 6월 한국에 '한국형 하이퍼루프 기술의 미래'에 관한 특강을 위해 방한하기도 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