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갤노트8' 출시 전 美 '갤S8' 출고가 인하..韓 소비자 차별?

안하늘 입력 2017.08.12. 10:3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선 재고 없는 구형 모델 가격 인하
스마트폰 유통 이통3사가 독점…경쟁실종
제조사-이통사 출고가 부풀리기…공정위 조사 중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삼성전자가 다음 달 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를 출시할 계획인 가운데 미국에서 '갤럭시S8'의 출고가가 인하됐다. 갤럭시노트8 출시 전까지 남은 한 달 동안 미국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판매 점유율을 지키기 위한 전략이다.

반면 국내에서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사는 출시된 지 1년 6개월~2년 된 모델인 '갤럭시S7', '갤럭시노트5'의 가격을 내렸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의 60% 이상을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상황과 함께 사실상 단말기 판매를 이동통신3사가 독점적으로 하고 있는 구조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에선 갤S8 출고가 17만원 인하 = 11일(현지시간) IT매체 BGR에 따르면 미국 전자제품 매장 아마존과 베스트바이는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에 대해 각각 출고가를 150달러 인하했다. 갤럭시S8의 공기계 가격은 724.99달러, 갤럭시S8플러스는 824.99달러였는데 각각 547.99달러, 674.99달러에 판매된다.

또한 베스트바이에서는 현지 이동통신사와 약정 계약을 맺으면 추가로 할인해주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베스트바이에서 해당 제품을 구입한 뒤 스프린트, 버라이즌으로 가입하면 각각 400달러와 300달러를 추가로 할인받을 수 있다. AT&T에서는 1+1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자체적인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삼성전자 미국 온라인 스토어에서는 두 모델에 대해 150달러를 할인해줄 뿐 아니라 구형 스마트폰을 가져오면 추가 150달러 할인해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국내선 재고 없는 갤S7·갤노트5 할인 = 반면 국내서는 재고가 거의 남아있지 않은 구형 모델들에 대한 재고떨이식 가격 인하가 이뤄졌다.

SK텔레콤은 9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5' 64GB 모델의 출고가를 기존 82만1700원에서 69만9600원으로 낮췄다. 갤럭시노트5는 지난 2015년 8월 출시 당시 96만5800원에 출시했다가 2016년 12월에 가격을 한 번 인하한 바 있다. 10일에는 LG유플러스가 갤럭시노트5 32GB모델과 64GB 모델 모두 공시지원금을 최대 14만원 인상했다. LG유플러스는 6만원대 요금제부터 50만원의 지원금을 준다.

KT는 8일 갤럭시S7 64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3만원대 요금제부터 일괄 71만5000원으로 대폭 인상했다. 기존 3만원대 요금제에서 KT는 12만원의 지원금을 줬다. 갤럭시S7 64GB의 출고가는 82만1700원으로 유통망 추가지원금 10만6700원을 받으면 단말기 가격이 0원이 된다.

이러자 구형 모델이라도 저렴하게 휴대폰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은 발 바쁘게 인근 휴대폰 판매점, 대리점을 찾았으나 재고가 없어 헛탕을 쳤다는 게시글을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등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통사 독점 판매 구조 개편 필요 = 이에 따라 다양한 플레이어가 통신시장에 진입, 경쟁이 활성화되면서 가격 거품이 빠져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업계에서는 국내 스마트폰 판매·유통 채널의 90% 이상을 이동통신사가 차지하고 있다고 본다. 이는 제조사가 판매하는 갤럭시S8이 이통사가 판매하는 갤럭시S8 보다 비싼 기이한 통신 시장 상황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은 공식스토어 판매가격이 102만8000원인 반면 이통3사 출고가는 93만5000원으로 9만3000원 비싸다. 애플 '아이폰'의 경우 이통사 출고가보다 최대 23% 비싼 모델도 있다. 반면 미국에서 갤럭시S8의 공기계 가격은 724.99달러인 반면 AT&T, 스프린트, 티모바일에선 750달러, 버라이즌은 756달러에 갤럭시S8을 판매 중이다.

이에 따라 녹색소비자연대는 "제조사가 직접 판매하는 휴대전화 가격을 이통사의 약정폰보다 비싸게 책정한 것은 사실상 약정을 유도하는 담합 구조에 기인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이 문제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공정위는 지난 9~11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직접 방문, 이통사와 제조사 사이 출고가 부풀리기 문제 등을 조사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는 통신사가 휴대폰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다음달 중 발의할 계획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