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영록 장관 "청탁금지법상 선물 10만원으로 추석전 상향 추진"

입력 2017.08.09. 21:08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추석 전 청탁금지법의 가액기준을 상향 조정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김 장관은 9일 오후 천안삼거리공원에서 열린 제15회 한농연충청남도연합회 농업경영인대회에 참석해 "농수산 분야에 피해가 큰 (청탁금지법상) 선물 한도액은 현행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청탁금지법 개정 의지를 강조해온 김 장관이 구체적 가액 조정안을 밝힌 것을 이번이 처음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체적 가액 조정안 처음 밝혀.."경조사비는 낮추겠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추석 전 청탁금지법의 가액기준을 상향 조정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김 장관은 9일 오후 천안삼거리공원에서 열린 제15회 한농연충청남도연합회 농업경영인대회에 참석해 "농수산 분야에 피해가 큰 (청탁금지법상) 선물 한도액은 현행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청탁금지법 개정 의지를 강조해온 김 장관이 구체적 가액 조정안을 밝힌 것을 이번이 처음이다.

대신 국민의 부담이 큰 경조사비는 현행 10만 원에서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장관 후보자 시절에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대로 추석 명절 기간에 우리 농어업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다음 달 중 가액기준 현실화 마무리를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적인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은 최근 농업 관련 단체들이 잇따라 추석 전 청탁금지법 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농민들의 반발이 거센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농식품부는 현재 이 문제를 놓고 관계부처와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부처 간 이견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알려져 추석 전 가액기준 조정이 이뤄질 수 있을 지 미지수다.

청탁금지법 주무부처인 국민권익위원회의 박은정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법(청탁금지법)이 추석에 친지, 이웃과 선물을 주고받는 데 지장을 초래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법 개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