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탈자 늘고 경쟁력 잃고.. 알뜰폰 이중고

입력 2017.08.03. 03:36 수정 2017.08.03. 09:26

알뜰폰 업계가 2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동통신 3사로의 이탈 고객이 급증한 가운데, 정부가 통신비 절감 대책으로 내놓은 '25% 요금할인' 등이 역으로 알뜰폰 업계에 악재가 되는 모양새다.

특히 알뜰폰 업계는 "다음달 시행될 25% 요금할인은 역으로 알뜰폰 업계를 외면한 정책"이라면서 정부에 추가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월 6만3113명 이통 3사로 이탈..처음으로 유입 고객 수 앞질러

[서울신문]알뜰폰 업계가 2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동통신 3사로의 이탈 고객이 급증한 가운데, 정부가 통신비 절감 대책으로 내놓은 ‘25% 요금할인’ 등이 역으로 알뜰폰 업계에 악재가 되는 모양새다. 요금 원가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도매대가 인하 협상도 전망이 불투명하다.

2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발표한 이동전화 번호 이동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알뜰폰에서 통신 3사로 빠져나간 고객 수가 3사에서 유입되는 고객 수를 처음으로 앞질렀다.

지난달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갈아탄 고객은 6만 3113명으로 이통 3사에서 알뜰폰으로 이동한 고객 5만 9256명보다 3857명 많았다. 알뜰폰으로의 순유입 고객은 지난 3월 2만 3070명을 기록한 이래 4월 1만 1515명, 6월 401명까지 급감했다.

2011년 등장한 알뜰폰은 기존 통신사 대비 30~40% 저렴한 요금을 앞세워 가입자를 늘려왔다. 그러나 통신 3사에서 알뜰폰 이동 고객은 2014년 105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5년 87만명, 지난해 90만명, 올해 상반기 37만명으로 뒷걸음질치는 추세다. 통신 3사가 전용 중저가폰 모델을 출시하고 알뜰폰 가입자를 유치하는 유통점에 추가 장려금을 주는 등 역공을 벌인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알뜰폰 업계는 “다음달 시행될 25% 요금할인은 역으로 알뜰폰 업계를 외면한 정책”이라면서 정부에 추가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현행 20%에서 요금할인이 25%로 올라가면 통신 3사의 가격 경쟁력은 높아지는 반면, 알뜰폰의 강점이었던 ‘낮은 요금’은 상대적으로 빛이 바래기 때문이다.

알뜰폰 요금제의 주요변수인 도매대가 인하 협상도 묘수가 없는 상황이다. 도매대가는 알뜰폰 업체가 통신 3사에 지불하는 이동통신망 사용료를 말한다. 정부는 앞서 발표한 통신비 인하 대책에서 통신 3사에 주는 LTE 도매대가를 10% 포인트 낮추기로 했지만, 이는 강제사항이 아니다. 이런 이유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망 의무제공 사업자인 SK텔레콤의 관련 협상은 진전이 없는 상태다.

윤문용 녹색소비자연대 ICT정책국장은 “알뜰폰 업자들의 망 구축, 부가 서비스 정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업계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도 정부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