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프랜차이즈協, 공정위 '속도조절' 요구..자정노력 약속

김태현 입력 2017.07.19. 17:00 수정 2017.07.19. 19:12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을 대변하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과 관련해 원칙적으로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공정위의 몰아치기식(式) 조사에는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은 19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정위의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칙적으로 수용하지만, 공정위 조사 문제 있다"
몰아치기식 조사 탓에 프랜차이즈 '악의축' 분류
3~4개월 내 자정 노력안 돌출.."보고 판단해달라"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회 회장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제공)
[이데일리 김태현 기자]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을 대변하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과 관련해 원칙적으로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공정위의 몰아치기식(式) 조사에는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은 19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정위의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박기영 회장은 우선 공정위의 대책에 원칙적으로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공정위가 전날 발표한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을 원칙적으로 겸허히 수용한다”며 “정부와 협력해 가맹점주 권익보호와 건전한 가맹시장 조성을 위해 앞으로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전날 정보공개와 가맹점주 협상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대책을 발표했다. 정보공개 강화 방안에는 △필수물품 의무기재사항 확대 △리베이트 관련 사항 정보공개 △특수관계인 관련 사항 정보공개 △외식업종 필수물품 마진 공개가 포함됐다.

특히, 박 회장은 필수물품 마진과 관련해 유통 마진에 의존한 왜곡된 프랜차이즈 구조 탓이라며 공정위와 의견을 같이 했다. 그는 “외식 프랜차이즈는 출발부터 잘못됐다”며 “지식 기반 서비스로 로열티를 받아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물류 마진으로 이익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협회는 앞으로 구체적인 부분과 관련해 회원사와 논의해 의견을 모으고, 이를 공정위에 전달할 예정이다. 협회는 공정위가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공정위의 조사에는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공정위의 몰아치기식 조사가 가맹본부와 가맹점을 각각 ‘악의 축’과 ‘피해자’라는 대결 프레임에 가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기영 회장은 “공정위의 몰아치기식 조사가 프랜차이즈 산업 근간을 뒤흔들고 있다”며 “프랜차이즈의 역기능만 강조되면서 상황은 더욱 어렵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최근 롯데리아 등 롯데 계열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롯데지알에스와 굽네치킨, bhc치킨 등 주요 프랜차이즈 업체들에 대해 직권조사의 전단계인 실태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필수물품 마진 공개 이후 개별 기업으로 대상으로 직권조사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측은 우선 공정위의 조사 계획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를 향한 공정위의 조사가 언제 끝날지 가늠하기 여럽다”면서 “진행 중인 조사를 중단하고, 가맹본부가 새로 태어날 수 있는 3~5개월의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또 스스로 프랜차이즈의 병폐를 해결할 수 있도록 자정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기영 회장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새로운 자정방안을 스스로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 재벌기업에게 했듯이 저희(프랜차이즈)에게도 변화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3~4개월의 시간을 주고 그 뒤 판단해주길 바란다”며 “전날에도 회원사들과 4시간 넘는 워크숍을 통해 자정안을 만들었다. 자정안의 핵심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이번 기회에 프랜차이즈 구조 역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공정위의 대책을 성장통으로 삼고, 국내 프랜차이즈 구조를 유통 마진에서 러닝 로열티(매출 대비 일정 비율로 받는 수수료) 중심 구조로 변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2014년 기준 로열티를 수령하는 가맹본부는 45%로 이 가운데 러닝 로열티를 받는 업체는 34% 수준이다. 전체 가맹본부 중 15.3%에 불과하다.

김태현 (thkim124@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