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물폭탄에 놀랐나' 청주 저수지서 초대형 메기 2마리 잡혀

온라인뉴스부 입력 2017.07.18. 00:02

물폭탄이 쏟아진 충북 청주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사는 주민 A씨(60)는 17일 오전 10시께 인근 저수지에서 몸길이 150㎝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와 있는 것을 발견해 그물로 사로잡았다.

A씨는 오후 2시께 같은 저수지에서 몸길이 130㎝의 메기 1마리도 건져 올렸다.

전문가들은 A씨가 잡은 메기 두 마리는 20년 이상 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혔다. 사진=독자 제공


물폭탄이 쏟아진 충북 청주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사는 주민 A씨(60)는 17일 오전 10시께 인근 저수지에서 몸길이 150㎝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와 있는 것을 발견해 그물로 사로잡았다.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잡힌 초대형 메기 2마리. 사진=독자 제공

A씨는 오후 2시께 같은 저수지에서 몸길이 130㎝의 메기 1마리도 건져 올렸다. 전문가들은 A씨가 잡은 메기 두 마리는 20년 이상 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초대형 메기들은 전날 폭우에 저수지 물이 불어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잡은 메기 두 마리를 다시 방생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