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날씨] 밤사이 충청·호남 강한 비..추가 피해 우려

YTN 입력 2017.07.17. 23: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한 비구름이 호남 지방을 중심으로 유입되고 있습니다.

현재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인 전북 고창과 부안, 군산과 김제에는 시간 당 10mm 이상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앞으로 한 두 시간 이후에는 내륙으로도 강한 비가 내리면서 호우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아침까지 충청과 호남 지방에는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추가 피해 없도록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서울을 제외한 그 밖의 지방에는 5에서 4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에 비가 그치고 낮에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영동과 영남, 전남 일부 지방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 서울 낮 기온은 31도로 오늘보다 덥겠고요.

강릉 35도, 대구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기온이 오르며 대기가 불안정해져 내일 오후에는 전국 곳곳에 5에서 40mm의 소나기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밤사이 열대야도 이어집니다.

내일 아침 기온 대부분 열대야 기준인 25도 안팎으로 출발하겠습니다.

서울 25도, 강릉 26도, 대구 25도로 출발하겠습니다.

낮 기온은 30도를 웃돌며 무척 덥겠습니다.

서울의 한낮기온이 31도를 비롯해서 창원 33도, 대전도 33도가 예상됩니다.

모레도 더위 속에 소나기가 오겠고요, 목요일과 금요일 사이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날씨정보였습니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