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지린성 폭우 피해..18명 사망, 18명 실종

윤지원 기자 입력 2017.07.17. 21:51

중국 북동부 지린(吉林)성에서 대규모 홍수 피해로 18명이 죽고, 18명이 실종됐다고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3~14일 지린성 중동부 융지(永吉)를 강타한 폭우로 강이 범람해 민간인 피해가 급증했다.

지린성 옌볜(延边) 지역에서는 도로가 파손되는 등 기반 시설 피해가 잇따라 보고됐다.

특히 광시(廣西)성 구이린에서는 이달초 500년만에 최고치 강수량을 기록하면서 20여명이 홍수로 사망하고 수십명이 실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폭우가 강타한 중국 북동부 지린성 [출처=NTDTV]© News1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중국 북동부 지린(吉林)성에서 대규모 홍수 피해로 18명이 죽고, 18명이 실종됐다고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3~14일 지린성 중동부 융지(永吉)를 강타한 폭우로 강이 범람해 민간인 피해가 급증했다. 현재까지 11만명이 대피한 상태다. 정부는 홍수 피해자 수색과 도로 정비를 위해 이 지역에 3만 2000명의 구조대를 급파했다.

지린성 옌볜(延边) 지역에서는 도로가 파손되는 등 기반 시설 피해가 잇따라 보고됐다.

지난 주 중국 중부 지역에서 홍수로 160만명이 대피하고 산사태로 인해 최소 6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광시(廣西)성 구이린에서는 이달초 500년만에 최고치 강수량을 기록하면서 20여명이 홍수로 사망하고 수십명이 실종됐다. 가옥 수천 채 규모의 재산 피해도 발생했다.

yj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