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실세 왕치산 "19차 당대회 이후도 반부패 순시 강화"

입력 2017.07.17. 21:50

중국 정가의 실세인 왕치산(王岐山)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기명 칼럼을 싣고 건재를 과시했다.

왕 서기는 이날 '순시, 중국 공산당 민주감독체계의 우월성을 보여줬다'는 제목의 인민일보 평론에서 "순시가 반부패 사정작업과 종엄치당(從嚴治黨·엄격한 당 관리)의 날카로운 검으로 영원히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쑨정차이 낙마로 촉각..정경유착 의혹 공격받고 건재 과시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정가의 실세인 왕치산(王岐山)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기명 칼럼을 싣고 건재를 과시했다.

왕 서기는 이날 '순시, 중국 공산당 민주감독체계의 우월성을 보여줬다'는 제목의 인민일보 평론에서 "순시가 반부패 사정작업과 종엄치당(從嚴治黨·엄격한 당 관리)의 날카로운 검으로 영원히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최측근으로 중국의 반(反)부패 사령탑인 왕 서기는 이어 "전면적인 종엄치당은 18기 당 중앙의 공산당 관리와 국가통치에서 얻어낸 중대한 정치적 성취"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이 '순시'라는 방식을 종엄치당의 핵심 도구로 삼았다"고 강조했다.

'순시'는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각 당정 조직에 대한 사정·감찰 활동을 의미한다. 왕 서기는 18기 체제 들어 모두 12차례에 걸쳐 277개 당 조직, 16개 성(省)·시·자치구에 대해 순시 활동을 벌여 159만건의 신고를 접수받고 8천200여건의 문제를 적발했다고 소개했다.

왕 서기의 이번 평론은 유력한 차기주자였던 쑨정차이(孫政才) 충칭시 서기가 돌연 조사를 받으며 낙마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에 게재됐다. 쑨 서기의 낙마는 중국의 차기 권력구도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있는 변수다.

중앙기율위 순시조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까지 충칭시에 대한 순시활동을 벌이고 충칭시가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시 서기와 왕리쥔(王立軍) 전 충칭 부시장의 사상적 해악을 철저하게 없애지 못했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쑨 서기는 순시조의 지적 내용에 대해 자아비판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왕 서기는 올 가을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대)에서 7상8하(七上八下·67세는 유임하고 68세는 은퇴한다) 관례를 깨고 정치국 상무위원에 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파다하다.

왕 서기는 이와 관련, "당 중앙은 전면적 종엄치당을 영원히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면서 "19차 당 대회 이후에도 더욱 활발한 순시로 각종 비리, 부패 등을 적발해 다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유임 가능성을 은연중 암시한 것으로 풀이될 수 있는 대목이다.

왕 서기에 대해서는 그동안 미국에 도피중인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의 정경유착 비리 의혹 폭로로 집중 공격을 받으면서 입지가 다소 위축돼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터였다.

이에 따라 왕 서기의 이번 글은 자신과 관련된 비리 의혹을 벗어내고 시 주석에 대한 변함없는 충성심을 내비치면서 자신의 건재와 위상을 과시하는 도구로 삼았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궈원구이는 그간 왕치산 가족의 미국내 호화주택 구입, 하이난항공 지분 보유, 시 주석의 비리조사 지시설 등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jo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