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폭우에 놀랐나' 청주 내수 저수지서 초대형 메기 2마리 잡혀

김재광 입력 2017.07.17. 21:44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사는 주민 A씨(60)는 17일 오전 10시께 인근 저수지에서 몸길이 150㎝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와 있는 것을 발견, 그물로 잡았다.

그는 오후 2시께 이 저수지에서 몸길이 130㎝의 메기 1마리도 잡았다.

A씨는 전날 폭우에 저수지 물이 불어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17일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2017.07.17.(사진=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사는 주민 A씨(60)는 17일 오전 10시께 인근 저수지에서 몸길이 150㎝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와 있는 것을 발견, 그물로 잡았다.

그는 오후 2시께 이 저수지에서 몸길이 130㎝의 메기 1마리도 잡았다.

A씨가 잡은 메기 두마리는 20년 이상 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17일 충북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몸길이 1m가 넘는 초대형 메기 2마리가 잡혀 화제다.2017.07.17.(사진=독자 제공) photo@newsis.com

A씨는 전날 폭우에 저수지 물이 불어나 메기가 얕은 물가로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잡은 메기 두마리를 다시 방생할 예정이다.

kipoi@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