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 메기 발견, 무게만 40kg짜리 초대형 "폭우로 물가에 나와"

입력 2017.07.17. 20:26

폭우로 충북지역 시·군에 큰 피해가 생긴 가운데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20년이 훌쩍 넘은 초대형 메기가 발견됐다.

17일 YTN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주민 주성수씨는 저수지에서 얕은 물가로 나와있는 메기를 발견해 그물로 잡았다.

메기는 각각 길이 150cm와 130cm에 무게 40kg짜리로 적어도 20년 이상 산 것으로 추정된다.

주씨는 "저수지 깊은 곳에 살던 메기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물가로 나오게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시 방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폭우로 충북지역 시·군에 큰 피해가 생긴 가운데 청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20년이 훌쩍 넘은 초대형 메기가 발견됐다.

청주 메기 - YTN 방송화면 캡처

17일 YTN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주민 주성수씨는 저수지에서 얕은 물가로 나와있는 메기를 발견해 그물로 잡았다.

메기는 각각 길이 150cm와 130cm에 무게 40kg짜리로 적어도 20년 이상 산 것으로 추정된다. 주씨는 “저수지 깊은 곳에 살던 메기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물가로 나오게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시 방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주기상지청은 청주에 17일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 최고 100㎜의 장맛비가 또 내릴 전망이라고 예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