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북 압박 강화..북과 거래한 중국기업 10곳 공개

현원섭 입력 2017.07.17. 20:25 수정 2017.07.17. 21: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수사에 나섰고, 상원은 북한을 돕는 중국기업 10곳을 공개했습니다.

워싱턴 현원섭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미국 법무부 수사망에 걸린 중국 기업은 랴오닝성 단둥시에 근거를 둔 무역회사입니다.

7억 달러, 8천억 원 상당의 북한 무기 개발과 관련된 물품 거래에 관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미 법무부는 이 회사 계좌들의 자금흐름을 조사하는 한편, 추가 출금을 막는 조치를 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전했습니다.

회사 이름이 특정되지는 않았지만 '단둥 즈청금속'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과 거래가 많은 10개 업체로 수사망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발맞춰 가드너 미 상원의원은 북한을 돕는 기업들에 대한 제재 법안을 발의하면서 이들 10곳의 실명을 명시했습니다.

북중 접경과 중국 해안에 위치한 기업들로 북한의 주요 수출품인 석탄과 철광석 등을 사들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상원에선 이와 별도로 북한과 거래하는 은행과 기업을 겨냥한 제3자 제재법안도 발의가 예고돼 있습니다.

[팻 투미/美 상원의원] "중국 등의 국가들은 여전히 북한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경로를 통해 북한정권의 생명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미 행정부와 의회가 동시에 중국기업들을 겨냥하는 이유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쓰이는 돈줄을 완전히 끊겠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북한의 ICBM급 신형 미사일 도발 이후 미국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에 대한 제재, 세컨더리 보이콧 시행을 본격화하려는 양상입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현원섭입니다.

현원섭기자 (hyunny@m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