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문건 추가 발견.."위안부·세월호 적법치 않은 지시도"

박현주 입력 2017.07.17. 20:17 수정 2017.07.18. 01:1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청와대가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이 생산한 문건을 다량으로 발견했다고 공개한 데 이어서, 오늘(17일)은 1300여건에 달하는 문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짓수로 치면 지난 번보다 훨씬 많습니다.

청와대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등이 담겼는데, 삼성과 블랙리스트, 한일 위안부합의 문제와 세월호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논의결과가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발견한 문건은 총 1361건으로 이중 254건은 지난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로 파악됐습니다.

세월호 참사, 위안부 합의 등 각종 현안에 대한 회의 내용이 그대로 적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다만, 지시사항이 무슨 내용인지에 대해선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가능성때문에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들 문건은 현재 정무수석실로 쓰는 사무실공간에서 발견됐고, 이전 정부 정책조정수석실 산하 기획비서관이 작성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이 발견된 이후, 청와대는 모든 사무실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앞서 발견된 문건처럼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할 예정입니다.

또 추가로 발견되는 문건이 있으면 즉시 관련사실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