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쪽 폭우·한쪽 폭염..장마철 기상 양극화 극심

맹지현 입력 2017.07.17. 19: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부 지역은 엄청난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반면, 남부 지역은 찌는 듯한 폭염에 시달려, 한반도가 몸살을 앓았습니다.

같은 날 한쪽에서는 홍수가, 다른 한 쪽에서는 무더위가 나타나면서, 기상 양극화 현상을 보인 건데요.

장마철 내내 지속돼왔던 이런 기상 양극화 현상이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국지적이고 게릴라성 장마가 계속될 거라 관측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김동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하늘이 뚫린 듯 장맛비가 쉴새없이 쏟아지고. 하천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물에 잠겨버린 차량과 토사가 흘러내린 도로, 도심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같은 날 부산은 그야말로 찜통 날씨입니다.

웃통을 벗고 일광욕을 즐기고, 바닷물에 풍덩 빠져도 봅니다.

한쪽에는 홍수가, 다른 한쪽에서는 폭염이 동시에 나타났습니다.

이런 기상 양극화 현상은 장마철 내내 지속됐습니다.

청주는 예년 강수량의 2배에 달하는 640mm의 비가 쏟아졌습니다.

강원홍천 500mm, 경기수원 470mm, 서울도 465mm의 비가 내렸습니다.

남부지방에도 200mm에 가까운 비가 내린 곳이 있지만, 경주와 포항, 대구 등은 20mm에 불과합니다.

비가 오지 않은 지역들은 연일 찌는듯한 폭염에 시달렸습니다.

지난 13일 경주에서는 한반도 기상 관측이래 역대 세번째로 높은 기온인 39.7도가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충청이남에 곳곳에는 100mm 안팎의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이후 장마는 소강상태에 들어 전국적인 폭염이 나타날 전망입니다.

장맛비는 목요일부터 다시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올해 장마전선이 얇은 띠 형태로 발달해 어느 특정 지역에 강한 비를 뿌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지적이고 게릴라성 형태의 장마가 계속되겠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