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지하철 을지로입구역 개찰구 고장..퇴근시간 시민불편

입력 2017.07.17. 19:37

퇴근 시간에 서울 중구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개찰구 대부분이 고장 나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지하철 이용객들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5분부터 20여분간 을지로입구역 개찰구 대부분이 작동하지 않아 승객들이 일부 작동하는 개찰구 앞에서 길게 줄을 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공사 관계자는 "개찰구 전원이 들어오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며 "정확한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17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 중구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개찰구 대부분이 고장 나 퇴근길 승객들이 일부 작동되는 개찰구를 통과하고자 길게 줄을 늘어서 있다. 2017.7.17 clap@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퇴근 시간에 서울 중구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개찰구 대부분이 고장 나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지하철 이용객들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5분부터 20여분간 을지로입구역 개찰구 대부분이 작동하지 않아 승객들이 일부 작동하는 개찰구 앞에서 길게 줄을 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이에 공사는 안내방송을 하고 역사 내 직원들과 사회복무요원 등을 동원해 휴대용 카드 인식기로 승객 교통카드 승하차 처리를 한 뒤 비상 출입구로 승객을 통과시켰다.

공사 관계자는 "개찰구 전원이 들어오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며 "정확한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직장인 박모(29)씨는 "그렇지 않아도 덥고 피곤한 퇴근길에 한참 줄을 서 있어야 해 답답했다"고 말했다.

com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