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두테르테 비판한 比신문사 오너 "언론계에서 손떼겠다"

최종일 기자 입력 2017.07.17. 18:35 수정 2017.07.17. 18:59

필리핀 유력 일간지 '필리핀 데일리 인콰이어러(이하 인콰이어러)'의 마릭시 프리에토 회장이 라몬 앙 산미구엘 회장과 지분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ABS-CBN뉴스 등 현지 매체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인콰이어러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그녀(프리에토 회장)가 오랜 친구이자 사업 파트너인 라몽 앙 회장과 인콰이어러 그룹 다수 지분 매각 협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콰이어러 오너 "지분 매각 협상 중"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필리핀 유력 일간지 '필리핀 데일리 인콰이어러(이하 인콰이어러)'의 마릭시 프리에토 회장이 라몬 앙 산미구엘 회장과 지분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ABS-CBN뉴스 등 현지 매체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인콰이어러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그녀(프리에토 회장)가 오랜 친구이자 사업 파트너인 라몽 앙 회장과 인콰이어러 그룹 다수 지분 매각 협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앙 회장이 조만간 인콰이어러 그룹에 대한 실사 작업을 시작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인콰이어러에 따르면 양 측의 협상은 2014년 시작됐으며, 프리에토 가문이 사업 계획에 대한 연례 검토 작업을 올 초에 완료한 뒤 재개됐다.

이번 지분 매각과 관련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벌이고 있는 '마약과의 전쟁'에 대한 인콰이어러의 비판적 보도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고 AFP통신은 진단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3월 인콰이어러와 방송사 ABS-CBN을 "개XX"라고 비난하며, '마약과의 전쟁'과 관련해 인권학대를 지적한 데 대해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위협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프리에토 가문과 ABS-CBN의 대주주인 로페즈 가문을 언급하며 "나는 그들을 위협하는 것이 아니다. 언젠가 그들의 업보(karma)가 그들의 발목을 잡을 것이다"며 "개XX 언론인들이 부끄러운 줄 모른다"고 말했다.

이날 앙 회장은 성명에서 인콰이어러는 "최상위 언론 기준을 지속적으로 지킬 것이다"고 밝혔다. 앙 회장은 지난해 필리핀 대선에서 두테르테 당시 후보에 정치 자금을 후원했다.

allday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