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날씨] 밤사이 충청 이남 장맛비..100mm 더 온다

신미림 입력 2017.07.17. 17: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나기인 줄 알았더니 장맛비였습니다.

장마전선이 다시 발달하면서 현재 전북과 충남 지역에 시간당 20~30mm의 호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비 피해가 심한 충청 이남 지역을 비롯해 밤사이 호우가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주로 충청과 호남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밤사이에는 비가 전국으로 확산하겠습니다.

내일 아침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에 20~60mm, 많은 곳은 10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지방에도 5~4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장맛비와 함께 영동과 영남, 전남 동부에는 여전히 폭염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호우와 무더위가 공존하는 날씨인 만큼 비와 더위 피해 모두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내일 아침에는 서울 25도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열대야가 나타나겠고, 낮 기온도 서울 31도, 광주 32도, 대구는 무려 36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장맛비는 내일 오후부터 그치고 이후에는 장마가 소강상태에 들겠습니다.

하지만 주 후반에는 다시 중부지방에 장맛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YTN 뉴스퀘어에서 신미림입니다.

실시간 주요이슈

2017.09.25. 07:4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