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쇄테러 겪은 프랑스, '대형테러' 가짜뉴스에 화들짝

입력 2017.07.17. 17:44

수차례 대형 테러가 발생한 프랑스에서 또 대형 테러가 일어났다는 가짜뉴스로 인해 경찰서와 방송국에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하는 일이 있었다.

프랑스 최대 국경일인 대혁명 기념일 다음 날인 15일 루앙의 '독 76' 지구에서 발생한 테러로 17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는 내용의 이 뉴스는 SNS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나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루앙에서 테러로 수십명 사상" 소식에 방송국·경찰서 확인전화 폭주
유머 사이트에 게시된 가짜뉴스로 판명..경찰, 수사 착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수차례 대형 테러가 발생한 프랑스에서 또 대형 테러가 일어났다는 가짜뉴스로 인해 경찰서와 방송국에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하는 일이 있었다.

지역방송 '프랑스 3 노르망디'에 따르면 이 방송사의 보도국에는 지난 16일 밤(현지시간) 루앙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빗발쳤다.

유서 깊은 성당들로 유명한 루앙의 센 강변에 있는 한 번화가에서 대형 테러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뉴스의 진위를 확인해달라는 요청들이었다.

프랑스 최대 국경일인 대혁명 기념일 다음 날인 15일 루앙의 '독 76' 지구에서 발생한 테러로 17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는 내용의 이 뉴스는 SNS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나갔다.

지역 경찰서에도 이날 밤 100여 통의 전화가 폭주했고, 테러 장소로 지목된 곳 인근 영화관에도 테러 발생 여부를 묻는 수십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그러나 루앙은 물론 프랑스의 어느 곳에서도 테러는 없었다.

테러 소식을 전한 뉴스는 '유머 사이트'라고 주장하는 한 웹사이트에 누군가가 올린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이 사이트는 화면 한쪽에 "재미를 위해 사용자들이 허구의 유머러스한 뉴스를 만들고 있다"면서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거나 보도의 출처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러 차례 대형 테러를 겪은 프랑스의 네티즌들은 이를 진짜 뉴스로 오인했고, 불과 몇 시간 만에 이 소식은 5만 번 가까이 공유되며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갔다.

프랑스가 테러 경계 태세를 한층 강화한 대혁명 기념일(7월 14일) 연휴 기간이라 가짜뉴스의 파급력이 더 증폭됐다.

정확히 1년 전인 작년 대혁명 기념일에 남프랑스의 니스에서는 대형 트럭이 해변의 산책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여 86명의 무고한 인명이 희생된 바 있다. 프랑스는 2015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발령해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뉴스에 대해 "매우 나쁜 장난"이라면서 이를 제작해 유포한 자들에 대한 수사에 즉각 착수했다고 밝혔다.

yongl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