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혜 침대, 699만원의 골칫덩어리? '국가예산으로 사 내용연한만큼 사용해야..'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입력 2017.07.17. 16:59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청와대 내 침대가 처치곤란 상태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박 전 대통령의 침대에 대해 "국가 예산으로 샀으니 내용 연한이 정해지고 그 기간 만큼 사용해야 해야 하는 데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고 털어놨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가 청와대에 있는 이유는 국가 예산으로 샀기 때문.

지난 3월 11일 헌법재판소 파면 결정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쓰던 침대를 청와대에 두고 사저로 돌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청와대 내 침대가 처치곤란 상태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박 전 대통령의 침대에 대해 “국가 예산으로 샀으니 내용 연한이 정해지고 그 기간 만큼 사용해야 해야 하는 데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고 털어놨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가 청와대에 있는 이유는 국가 예산으로 샀기 때문. 지난 3월 11일 헌법재판소 파면 결정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쓰던 침대를 청와대에 두고 사저로 돌아갔다.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이기 때문에 숙직실이나 경호실에서 사용하기엔 고급제품이며, 중고 판매는 가격이 크게 떨어지는 터라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을 일반인에게 판매하는 것 또한 부적절하다는 의견이다. 이 침대는 당시 699만원에 구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이 침대는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져 있다. 외부에서 손님이 오실 경우나 다른 이유에서 사용할 일이 있을까 해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