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혜훈 "수해입은 청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힘 보탤 것"

홍세희 입력 2017.07.17. 14:53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17일 집중 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를 방문해 지원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하태경, 정운천 최고위원 등과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을 찾았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시종 충북지사를 만나 "지사께서 긴급예산을 15억원 넘게 투입했는데 아무래도 도에서 할 수 있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중앙에서 특별재해대책예비비도 그렇고 특별교부세도 그렇고 바른정당이 앞장서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17일 집중 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를 방문해 지원을 약속했다.

【청주=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와 정운천 최고위원,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향정동 폐수종말처리장을 방문해 침수된 사무용품들을 바라보고 있다. 2017.07.17. yesphoto@newsis.com

이 대표는 이날 하태경, 정운천 최고위원 등과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을 찾았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시종 충북지사를 만나 "지사께서 긴급예산을 15억원 넘게 투입했는데 아무래도 도에서 할 수 있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중앙에서 특별재해대책예비비도 그렇고 특별교부세도 그렇고 바른정당이 앞장서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아까 지사께서 말씀하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것도 저희들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먼저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이 지사는 "여기 폐수처리장은 산단 전체에서 아주 중요한 시설"이라며 "이게 가동이 안되면 산업단지 전체가 문들 닫아야 하기 때문에 조속한 시일 내에 수리가 돼 빨리 가동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hong198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