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靑, '박근혜 침대' 놓고 고심..누리꾼 "경매로 팔면 더 비싸게 팔릴 듯"

입력 2017.07.17. 14:28 수정 2017.07.17. 14:40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가 청와대에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국가 예산으로 마련한 박 전 대통령의 침대 처리 문제를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전직 대통령이 쓰던 제품이고,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시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사진=동아일보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가 청와대에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국가 예산으로 마련한 박 전 대통령의 침대 처리 문제를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후 청와대에서 쓰던 침대를 두고 삼성동 자택으로 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마련됐기 때문에 삼성동 자택으로 이동하지 못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청와대 관저에 새 침대가 들어왔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처리해야 할 상황에 놓였다.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전직 대통령이 쓰던 제품이고,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이유로 박 전 대통령의 침대는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에 보관돼 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시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기사 댓글 등을 통해 “전시해라~~~~(hwan****)”, “쓰던 사람이 제 값 치르고 가져가는 것이 답이여(bada****)”, “경매로 팔면 더 비싸게 팔릴 듯..(sega****)” 등의 의견을 남겼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7.09.25. 07: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