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부싸움 후 아내 흉기로 찌르고 목 졸라 살해한 50대 검거

입력 2017.07.17. 05:58

울산 중부경찰서는 17일 '귀가가 늦다'며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56)씨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울산시 북구 자신의 집에서 아내(54)와 다투다가 화가 나 부엌에 있던 흉기로 아내를 찔러 다치게 했다.

A씨는 아내가 현관문을 열고 달아나자 뒤따라가 몸싸움을 벌였고 이어 아내가 흉기를 빼앗아 던지자, 화가 나 목을 졸라 살해했다.

A씨는 "아내가 늦게 귀가해 화가 나서 부부싸움을 했다"고 진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중부경찰서는 17일 '귀가가 늦다'며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56)씨를 조사하고 있다.

촬영 김용태. 울산 중부경찰서 전경 본관

A씨는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울산시 북구 자신의 집에서 아내(54)와 다투다가 화가 나 부엌에 있던 흉기로 아내를 찔러 다치게 했다.

A씨는 아내가 현관문을 열고 달아나자 뒤따라가 몸싸움을 벌였고 이어 아내가 흉기를 빼앗아 던지자, 화가 나 목을 졸라 살해했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다.

A씨는 "아내가 늦게 귀가해 화가 나서 부부싸움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can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