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숙 여사, 청와대 기자단에 '수박화채' 대접

입력 2017.06.22. 18:31 수정 2017.06.22. 19:26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수박화채 200인분을 만들어 기자들에게 대접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과 박수현 대변인, 정혜승 뉴미디어비서관 등이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자리에 유송화 제2부속실장을 통해 화채를 보냈다.

유송화 2부속실장은 "고생하는 기자들을 위해 더운 여름에 힘내시라고 여사께서 손수 시원한 화채를 준비하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수박화채 200인분을 만들어 기자들에게 대접했다.

김정숙 여사가 만든 ‘수박화채’ - 22일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 2층 식당에 수박화채 200인분이 펼쳐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손수 만든 화채로, 지난달 19일 여야 원내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했을 때에 이어 다시 한 번 김 여사가 솜씨를 발휘한 것이다. 2017.6.22 연합뉴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과 박수현 대변인, 정혜승 뉴미디어비서관 등이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자리에 유송화 제2부속실장을 통해 화채를 보냈다.

지난달 19일 여야 원내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했을 때에 이어 다시 한 번 김 여사가 솜씨를 발휘한 것이다. 당시 김 여사는 직접 만든 ‘인삼정과’를 후식으로 대접했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이 민주당 당 대표로 있을 때인 2015년에도 종로구 구기동 자택으로 민주당 인사들을 초청, 직접 음식을 대접한 바 있다.

김 여사의 수박화채는 탄산수와 사이다, 오미자 진액에 수박, 사과, 참외, 배, 체리를 넣어 만들었다. 탄산수와 사이다, 오미자 진액의 배합 비율은 김 여사만의 비법이라고 한다.

- 김정숙 여사가 만든 수박화채. 청와대 제공

김 여사는 화채에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하면 맛이 떨어진다며 재료들을 시원하게 냉장했다가 춘추관으로 운반하기 직전 화채를 만들었다고 한다.

김 여사가 기자실을 담당하는 국민소통수석실에도 알리지 않고 화채를 준비해 소통수석실 직원들도 깜짝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유송화 2부속실장은 “고생하는 기자들을 위해 더운 여름에 힘내시라고 여사께서 손수 시원한 화채를 준비하셨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